원로방
  • 참여마당
  • 게시판
제목 정부당국은 건전한 사회 허무는 도박꾼 처벌강화 엄벌해야
작성자 정병기 등록일 2020-07-04 조회수 48
파일첨부

정부당국은 건전한 사회 허무는 도박꾼 처벌강화 엄벌해야

 

장기불황과 코로나19사태 속에서도 사행성 불법오락이나 도박행위 암암리 성행,

전문도박꾼들에 의한 떳다방 도박장, 원정하우수방개설 수사당국 따돌려,

 

요즘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와 불경기에 어수선한 사회분위기를 틈타 서민도박행위가 극성을 부리고 있다. 선진국이 되기 위해서는 셋만 모이면 하는 고스톱이나 포커화투 놀이 등을 지양하고 건전한 오락문화 정착해야 할 것이다. 호기심에서 접근하면 나도 도박꾼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불경기에 남녀노소 주부 구분 없이 주택가 하우스방도 늘어나고 있으나 은밀하게 이루어져 단속하기가 매우 어려운 현실이다. 또 도박꾼들은 현장 네 방향에 망지기를 세워 경찰의 접근을 차단하거나 판을 거둬 모면해 판은 끊어지지 않고 계속 연장되는 셈이다.  경찰은 민생치안차원과 사회악제거 차원에서 강력한 수사가 이루어졌으면 한다.

 

불법도박을 우리 사회에서 퇴치하기 위해서는 신고자를 보호하고 인센티브를 주는 신고포상제도와 행정이 실천돼야 한다.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판돈 빌려주는 꽁지나 바람꾼이 도박 분위기 조성즉석에서 큰 판으로 키우는 번개 한 판 도박이 극성을 부리고 있어 서민들의 피해가 늘어나고 있다. 호기심에서 접근해 구경꾼으로 다가섰다가 도박판에 끼는 어설픈 도박이 가정과 살림을 날리고 개인파산을 물론 가정파탄까지 이어지고 있는 현실이다. 어린이들이 놀아야 할 놀이터나 공원에 화투장이 난무하며 탐심을 채우는 도박장이 돼서는 안 된다. 도박사들은 여기저기 몰려다니거나 원정을 다니며 놀이터나 공원에서 일감이 없어 시간을 보내는 주민들이나 정부수급을 받는 기초수급자들에게 접근해 도박을 하게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그에 대한 피해가 날로 커지고 멋모르고 다가섰던 선량한 주민들까지 피해를 당하고 있어도 누구에게 말 한마디 못하고 한숨만 내쉬고 자신을 원망해 보지만 이미 때는 지나간 후회뿐이다.  이처럼 도박장은 장소에 구분 없이 어린이와 주민 그리고 노인들의 쉼터가 돼야 할 평화스러운 공원과 놀이터에서 대낮이나 밤에도 서슴없이 도박행위를 하고 있으며처음에는 푼돈으로 시작 분위기가 무르익으면 판을 키워 큰돈이 오가게 한다. 그들은 민첩하게 경찰이 출동할 것에 대비 도박자금도 나눠 놓고 있으며 심지어는 발목이나 중요한 곳에 숨기거나 다른 사람에게 돈을 맡겨 만일에 적발돼도 조직적이고 계획적으로 증거를 없애고 있어 경찰이 현장에서 애를 먹고 있다.

 

불법 깜짝 도박장은 작은 박스 한 장을 바닥에 깔고 화투한목만 손에 쥐면 즉시 개설된다. 서로 붙어서 화투나 돈을 오가는 모습을 자신들만 패를 보고 주고받기에 어지간해서는 붙잡기가 어렵다고 본다.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하게 되면 길목에서 지키고 있던 망지기가 소리를 치고중간에 지키던 중간 망지기가 달려가 즉시 판을 거둬치우는 방식을 취해 경찰이 순찰차에서 내리는 즉시 도박장은 해산이 되는 셈이다. 방금 치던 도박 현장에는 종이 사각박스 한 장만 바닥에 나둥글고 화투장 몇 장만 바닥에 있게 마련이다. 치던 일행들은 각자 다른 방향으로 발걸음을 재촉한다.

 

경찰수사반이나 관할구청 단속반이 닥치면 없었던 것처럼 모두들 태연하기에 얼굴 모습만으로는 경찰이 의심을 살수 없는 것이 도박 현장분위기이다. 그들은 출동한 경찰을 비웃기라도 한 듯경찰이 현장에서 돌아가게 되면 곧 대열을 갖춰 즉시 하던 도박장을 다시 재개설한다. 불과 몇 초도 걸리지 않는다고 한다. 그들은 낮이나 밤을 가리지 않고 돈이 되는 구경꾼이 있으면 계속한다. 밤에는 불이 있는 가로등 밑이나 공중화장실에서까지 도박행위를 하고 있다. 잘 못 배운 불법 도박이 인생이 저물어 가는 줄도하루해가 저무는 줄도 모르고 화투에 몰입하고 있다. 선량한 이웃을 기망해 자신의 욕망과 배를 불리는 불법 도박 행위는 우리 사회에서 근절돼야 하며 사라져야 한다.

 

우선 사행심이나 사욕을 버려야 하며 우선 남의 것에 탐심을 갖기 전에 열심히 일하고 땀 흘려 살아가려는 노력이 우선돼야 할 것이다. 그리고 정부 당국도 불법 도박이나 사행성 게임을 근절하려는 의지와 노력을 가지고 꾸준한 단속을 해나가야 할 것이다. 오늘도 어디에선가 잘못된 도박장에 접근해 가진 것을 탕진하고 후회하고한숨짓는 어리석은 사람이 있을 것이다. 하루 빨리 정부가 발 벗고 나서 상습 도박꾼을 일벌백계로 엄히 다스려가정파탄과 개인파산을 가져오고 사회악으로 전락한 불법 도박행위 근절과 사행성 게임을 발본색원해 건전한 사회를 조성하고 만들어 나가게 정부수사당국과 경찰. 지방자치단체도 함께 근절을 위해 적극적인 관심을 가지고 나서게 되기를 바란다. / 정병기< 칼럼니스트>

 

인쇄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