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호국인물
  • 홍보마당
  • 이달의호국인물
제목 2017년 7월의 6.25 전쟁영웅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7-07-12 조회수 273
파일첨부 1_George_Libby.jpg

7월의 6.25전쟁영웅 - 조지 리비







 



 





 



6.25전쟁 발발 이후 1950년 7월 20일, 대전 일대에서 미 제24사단과 북한군과의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습니다. 전투공병대대 소속이었던 조지 리비(George D. Libby) 중사 역시 이 대전 전투에 참가하고 있었습니다. 그는 산악철수가 불가능한 부상병 한 명 한 명을 모두 차량에 태워 후방으로 철수하는 임무를 수행 중이었는데요.



 





▲ 대전에서 철수하는 미군



(출처: 전쟁기념관)



 



북한군의 사격으로 희생자가 계속 발생하였고, 더 이상의 전진이 불가능한 진퇴양난에 빠지고 말았습니다. 이에 조지 리비 중사는 재빠르게 상황을 판단합니다. 때 마침 철수 중이던 포병 M-5 포차를 발견한 그는 운전수를 불러 세우고 부상병들을 태우도록 명령합니다. 그리고 살신성인의 리더쉽을 발휘하여 운전병을 자신의 몸으로 감싼 후 이렇게 외쳤습니다.



 



“내가 책임지고 보호한다. 전속력으로 달려라!” 



 





▲ 조지 리비 중사



 





▲ M-5 고속 트랙터



 



조지 리비 중사는 포차의 속력을 최대로 올려 달리면서도 길가의 부상병들을 보면 한 명도 빠짐없이 포차에 태우고 철수하였습니다. 그리고 자신은 기관단총으로 도로 주변의 적과 치열한 교전을 벌여나갔습니다.



 



자신의 몸을 방패삼아 운전병을 보호한 채 적들과 치열한 교전을 벌이며 동료들을 구출하던 조지 리비 중사는 전신에 수많은 총상을 입고 안타깝게 전사하였습니다.



 





▲ 미국 최고 훈장 Medal of Honor



 



조지 리비 중사는 자신의 생명을 던져 동료들을 구해낸 공로로 6.25전쟁 최초로 미국 최고 무공훈장인 Medal of Honor를 수여받았습니다. 



 



총탄이 빗발치는 위험천만한 상황 속에서도 동료들을 구출해야 한다는 강한 신념으로 희생의 군인정신을 보여주었던 조지 리비 중사. 그의 뜨거운 전우애와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억하길 바랍니다







출처: http://mpva.tistory.com/category/궁금-터[호국보훈이야기]/이달의 6·25전쟁 호국영웅 [국가보훈처 대표 블로그 - 훈터]


의견달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