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참여마당
  • 게시판
제목 성명, 향군은 종북 반미 성향 인사의 국회 입성을 강력히 반대한다
작성자 홍보실 등록일 2024-02-28 조회수 42679
파일첨부 향군 로고(86).jpg

보도매체 : 문화일보, 헤럴드경제, 코나스

 

1. 문화일보

https://www.munhwa.com/news/view.html?no=2024022601039930114001

 

2. 헤럴드경제

https://news.heraldcorp.com/view.php?ud=20240226050401

 

3. 코나스

https://www.konas.net/article/article.asp?idx=61996

 

향군은 종북.반미 성향 인사의 국회 입성을 강력히 반대한다!!

 

- 각 정당은 국가안보를 훼손하는 일체의 행위를 중단하라 -

 

작금 지구촌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이스라엘과 하마스간의 전쟁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은 연초부터 대한민국을 적대국으로 명시하며, 전면전 운운하고 있어 안보위협이 고조되고 있다.

이와같은 안보위기 상황에서 과거 종북, 반미활동 전력이 있는 세력들이 국회에 입성할 수 있다는 소식에 경악을 금치 못하며 향군의 입장을 밝힌다.

 

대한민국재향군인회(이하 향군’)는 현재 국회에서 종북?반미 활동 전력이 있는 인사들의 합법적인 국회 입성을 추진중인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이를 1,100만 제대군인의 이름으로 강력히 반대한다.

 

국회에서 4월 총선용 비례대표 위성 정당을 만들면서 진보당?새진보 연합?연합정치시민회의의 후보 10명을 당선 안정권에 배치해 합법적으로 국회 진입을 보장해 주기로 합의하였다고 한다.

 

진보당은 2014년 헌법재판소가 폭력혁명으로 북한식 사회주의 실현을 목적으로 한 위헌 정당'이라며 해산명령을 내린 통합진보당의 후신이며, 연합정치시민회의는 미국산 수입반대’, ‘제주 해군기지 건설 반대’, 천안함 자폭등 억지주장과 유언비어 살포 및 폭력 집회를 주도한 전력이 있는 대표적인 단체이다.

또한, 진보당이 홈페이지에 내걸고 있는 강령에는 한·미관계 해체, 대외의존 경제체제 및 재벌독점경제 해체, 중립적 통일국가 건설 및 직접민주주의 구현 등 대한민국 헌법에 명기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정면으로 부정하는 내용들이 담겨 있다.

 

따라서, 이와 같은 종북·반미·괴담 세력 인사들이 대한민국 국회에 입성한다면 국가기밀 유출과 합법적인 종북활동 보장 등으로 대한민국 국가안보에 치명적인 위해 요소로 작용할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 이에 향군은 국민의 안전과 생명이 걸린 국가안보 문제만큼은 여야, 좌우, 진보와 보수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거듭 주장하며 다음과 같이 촉구한다.

 

첫째, 각 정당은 국가안보를 훼손하고 자유 대한민국의 국기를 흔들 수 있는 일체의 합의와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둘째, 우리 국민 모두는 한마음 한뜻으로 뭉쳐 국가안보 훼손 전력이 있는 세력이 국민들의 의사와 무관하게 국회에 입성하는 것을 차단합시다.

 

 

2024. 2. 26()

 

대한민국재향군인회 

인쇄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