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호국인물
  • 홍보마당
  • 이달의호국인물
제목 2021년 6월의 호국인물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1-07-01 조회수 145
파일첨부 20210601_ho.jpg

연천 베티고지전투: 수십 배의 적을 맞아 13시간을 버티다



 



6월의 호국인물 김만술(金萬述) 육군대위



(1929. 10. 28 ~ 1991. 5. 28)



 



CPT Kim Mansul



the 11th Regiment, ROK 1st Infantry Division



 



김만술 대위는 1929년 10월 28일 경상남도 함안군 칠서면에서 태어났다. 

일본 오사카공업전문학교를 졸업하고 광복 이후 귀국한 그는, 1947년 6월 조선경비대 병으로 입대하여 

부산 주둔 제5연대 소속으로 근무하며 여수·순천 반란진압작전과 태백산맥 공비토벌작전 등에 참전하였다. 

6·25전쟁이 발발하자 그는 국군 제1사단 제11연대 소속으로 낙동강 방어전투와 평양 탈환전투 등 주요 전투에서 활약하며 3년 동안 최전선을 지켰다.

 

휴전을 불과 2주 앞둔 1953년 7월 15일, 국군 제1사단은 경기도 연천 임진강 일대에서 중국군의 최후 공세를 방어하고 있었다.

사단 소속 제11연대는 임진강 전선 최북단에 위치한 이른바 ‘베티고지’에 전초진지를 설치하고, 

제6중대 김만술 특무상사를 소위로 현지 임관하여 제2소대장으로서 15시 30분 베티고지 진지에 배치하였다. 

김 소위가 지휘하는 제2소대 35명은 17시 30분경부터 적과 교전하기 시작하였고, 야간에 이르러서 중대 규모로 증강된 적의 양면 공격을 받았다.

소대는 통신망이 두절된 상황에서도 백병전을 벌이며 진지를 고수하였고, 김 소위는 직접 수류탄을 투척하고 진내사격을 유도하면서 소대의 방어전투를 독려하였다.

소대는 다음날인 16일까지 5차례의 공방전을 벌이며 13시간 동안 고지를 방어하였고, 12명만이 생존한 치열한 전투 속에서도 적 314명을 사살하는 전공을 거두었다.



 

정부는 소대 병력만으로 대규모의 적을 격퇴한 김만술 소위의 공적을 기려 1954년 7월 6일 태극무공훈장(훈기번호 제188호)을 수여하였다.

그는 1961년 대위로 예편한 후에도 시흥 상이용사촌을 건립하고 대한상이군경회 이사 등으로 활동하며 참전자의 복지 향상에 힘썼다.

1991년 5월 28일 62세를 일기로 타계하여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되었다.


의견달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