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호국인물
  • 홍보마당
  • 이달의호국인물
제목 2020년 10월의 호국인물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10-06 조회수 532
파일첨부 october.png

김재호 이등중사는 1926년 1월 5일 전라남도 광양군 진상면에서 태어났다. 1952년 2월 육군에 입대한 그는 신병훈련을 마치고 수도사단 제26연대 제3중대의 소총수로 배속되어 고지전이 한창이던 강원도 화천의 수도고지에 배치됐다.



수도고지 전투는 1952년 중부전선의 금성돌출부에서 국군 수도사단과 중공군이 군사분계선 설정에 대한 협상의 주도권 장악을 목적으로 전개한 고지 쟁탈전이었다. 두 달 동안의 공격에도 불구하고 수도고지를 확보하지 못한 중공군은 10월 6일, 수도사단 전방의 고지들에 대한 대대적인 공격을 개시했다.



10월 6일 저녁, 김재호 일병(당시 계급)이 속한 제26연대 제3중대는 중공군의 포격에 이어 2개 중대 규모의 집중적인 공격을 맞았다.



포격에 의해 인접 전우들이 모두 전사하고 홀로 살아남은 김 일병은 진지 앞 20여m까지 도달한 적군을 맞아 백병전으로 이들을 격퇴했다. 잠시 뒤 새로운 적 부대가 접근하자 김 일병은 수류탄과 소총으로 이들을 다시 한 번 격퇴한 뒤 소총 2정과 기관단총 1정을 노획해 복귀했다. 김 일병의 전공을 비롯한 수도사단의 노력으로 지난 4개월간 계속된 수도고지 전투는 국군의 승리로 일단락될 수 있었다.



정부는 그의 전공을 기려 1953년 1월 13일 을지무공훈장을 수여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그는 정전협정 체결 12일 전인 1953년 7월 15일 금성지구 전투에서 전사했다. 전사 후 정부는 그를 이등중사로 2계급 특진 추서했다.


의견달기

목록